박칠성 서울시의원, “SH로부터 가리봉 구(舊)시장부지 복합화 사업부지 임시주차장 조성 확답받아”

박 의원 “서울시의 과도한 행정이 주민 숙원사업의 걸림돌...”
가리봉 구시장부지 복합화 사업 추진 난항에 서울시의 추가 예산 지원, SH의 임시주차장 조성, 주민협의체 구성 대안으로 제시

김정현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6/15 [10:14]

박칠성 서울시의원, “SH로부터 가리봉 구(舊)시장부지 복합화 사업부지 임시주차장 조성 확답받아”

박 의원 “서울시의 과도한 행정이 주민 숙원사업의 걸림돌...”
가리봉 구시장부지 복합화 사업 추진 난항에 서울시의 추가 예산 지원, SH의 임시주차장 조성, 주민협의체 구성 대안으로 제시

김정현 대표기자 | 입력 : 2024/06/15 [10:14]

 (제324회 정례회 3차본회의에서 오세훈 시장에게 시정 질문을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구로4 박칠성부위원장)

 

 (제324회 정례회 3차본회의에서 시정 질문을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구로4 박칠성부위원장)

 

 

가리봉동 내 공공주택을 공급하는 것은 물론 주차공간까지 확보한다는 내용의 가리봉 구시장부지 복합화 사업이 추진에 난항을 겪으면서 주민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서 의정활동을 하고 있는 박칠성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구로4)은 지난 12일 제324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가리봉 구시장부지 복합화 사업 추진 지연과 예산 증가 문제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먼저 박 부위원장은 서울시 공공주택통합심의,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등 인허가 과정이 3년가량 소요되면서 서울시가 인허가권한을 무기로 내세워 설계 및 사업계획 변경을 수시로 주문했기 때문에 사업 추진의 걸림돌이 되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박 부위원장은 서울시의 과도한 행정으로 사업이 지연되면서 사업비가 323억원이 증가하였음에도 서울시에서는 아무런 책임과 의무도 없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부위원장은 서울시 주택정책실 내부적으로 추가 지원이 가능한 예산을 검토해 달라는 대안을 제시했고, 서울주택도시공사(이하 SH)에는 사업비 협상이 타결되고 사업 착공이 이루어지기 직전까지 사업부지에 설치되어 있는 펜스를 철거해 시장상인과 주민들을 위한 시주차장을 조성해 줄 것을 제안했다.

 

오세훈 시장은 “그동안 사업추진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못한 점에 대해 주민들게 송구한 마음이고, 증가된 사업비를 면밀하게 검토해 적극 방안을 마련해 보겠다”고 했고, SH에서도 “빠른 시일 내에 기 조성된 사업예산을 활용하여 임시주차장 조성을 위한 절차를 밟겠다”고 확답했다.

 

마지막으로, 박 부위원장은 “지역주민과 상인들의 서울시 행정에 대한 신뢰가 땅에 떨어진 만큼 정보공유, 주민의견 수렴을 위한 정례화된 연석회의가 주기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서울시·SH·자치구·지역주민·상인 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고 발언을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