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신속취업지원 전담반(TF) 가동한다

빈일자리 원콜서비스, 작은 채용의 날 지원 광역적 협업으로 취업 알선

김정현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0:36]

구로구, 신속취업지원 전담반(TF) 가동한다

빈일자리 원콜서비스, 작은 채용의 날 지원 광역적 협업으로 취업 알선

김정현 대표기자 | 입력 : 2024/06/20 [10:36]

(빈일자리 원콜서비스 포스터)

 

(6월19일 고용노동부 서울관악지청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오른쪽에서 두 번째_구로구청 서혜경 일자리지원과장 구로구청제공사진)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함께 찾아드립니다!”

구로구가 연말까지 신속취업지원 전담반을 가동한다.

 

고용노동부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구로구의 빈일자리율은 1.3%로 그중 전산, 전기, 운수창고업, 정보통신업 등의 빈일자리율이 타업종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만큼 해당 업종이 구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또한 G밸리 일자리 창출 연구용역 결과 G밸리 기업의 60% 이상이 구인난을 경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구는 내부 조직과 구로구 중장년일드림센터, 청년이룸, 일자리센터 등 취업 지원 기관으로 신속취업지원 전담반을 구성하고, 유관 기관과 인근 자치구와의 광역적인 협업 시스템을 마련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중점적으로 지원할 빈일자리 업종은 △식품제조업 △전자제조업 △도소매업 △보건복지서비스업 △운수창고업 △정보통신업 △뿌리산업으로 총 7종이다.

 

구는 ‘빈일자리 원콜서비스’를 시행해 집중적으로 취업 알선을 지원한다. 대상은 워크넷에 구인 등록 후 알선 서비스를 받았음에도 1개월 이상 구인이 되지 않는 기업이다. 전화로 서비스를 신청하면 신속취업지원 전담반, 관악고용복지플러스센터, 인근 자치구 일자리센터 등과 협업 네트워킹을 통해 구인을 돕는다. 또한 유사 직종을 묶어서 ‘작은 채용의 날’을 개최한다.

 

19일 고용노동부 서울관악지청에서 지역 일자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렸다. 구로구와 서울관악지청, 금천구, 동작구, 관악구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일자리 정책 협력체계를 구축, 공동 대응하며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의) 구청 일자리지원과 02-860-2184

 

       원콜서비스신청 02-860-2949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