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삼각·도레미어린이공원 쾌적한 공간으로 새단장

노후된 어린이공원 2개소 놀이시설, 바닥, 녹지대 정비
공간 재배치를 통해 넓고 쾌적한 공간으로 재조성

김정현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09:58]

구로구, 삼각·도레미어린이공원 쾌적한 공간으로 새단장

노후된 어린이공원 2개소 놀이시설, 바닥, 녹지대 정비
공간 재배치를 통해 넓고 쾌적한 공간으로 재조성

김정현 대표기자 | 입력 : 2024/05/07 [09:58]

(3일 문헌일 구로구청장이 준공식에 참여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3일 문헌일 구로구청장이 준공식에 참여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정비된 삼각어린이공원)

 

(정비된 도레미어린이공원)

 

구로구(문헌일 구청장)가 ‘삼각어린이공원’과 ‘도레미어린이공원’을 새롭게 단장했다.

 

구는 지역 내 아이들이 안심하고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노후된 놀이·휴게시설, 바닥, 녹지대를 정비하고 기존 공간을 전면 재배치해 넓고 쾌적한 공간으로 다시 만들었다.

 

우선 삼각어린이공원은 △놀이마운딩 △트램펄린 △10m 높이의 대형 네트놀이대, △짚라인 △유아놀이대 등 역동적이고 창의적인 놀이기구로 교체했으며 에메랄드그린, 금계국 등 정원식물 20종을 식재해 자연과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새롭게 꾸몄다.

 

도레미어린이공원은 기존 놀이시설을 △조합놀이대 △로프놀이대로, 휴게시설을 그네의자, 의자로 교체하고 새로운 안내판과 함께 수국, 이팝나무, 맥문동 등을 조성해 소규모 어린이공원 공간을 최대한 이용할 수 있게 탈바꿈했다.

 

삼각어린이공원은 지난 3일 문헌일 구청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구의원, 지역주민들이 참석해 준공식을 진행한 후 개방했으며, 도레미 공원은 지난달 22일부터 운영 중이다.

 

문헌일 구로구청장은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새 단장을 했다”라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구로구에서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