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라이트 한강 빛섬 축제’ 꼼꼼하고 면밀한 안전계획 수립 당부!

‘서울라이트 한강 빛섬 축제’진행상황 점검
동시에 여러 장소에서 행사가 개최되므로, 안전계획 수립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청!

정미영 기자 | 기사입력 2023/09/25 [03:41]

‘서울라이트 한강 빛섬 축제’ 꼼꼼하고 면밀한 안전계획 수립 당부!

‘서울라이트 한강 빛섬 축제’진행상황 점검
동시에 여러 장소에서 행사가 개최되므로, 안전계획 수립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청!

정미영 기자 | 입력 : 2023/09/25 [03:41]

 

 

서울특별시의회 도시계획균형위원회 황철규 의원(국민의힘, 성동4)는 지난 11일, 제320회 디자인정책관 업무보고 회의에서 ‘서울 라이트 한강 빛섬 축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개막식이 열리는 예빛섬을 포함한 모든 행사장소의 안전계획을 면밀하고 꼼꼼하게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 의원은 ‘서울라이트 한강 빛섬축제’ 진행상황을 점검하며 질의를 시작했다.

 

황 의원은 “ 본 축제의 수행업체가 그동안 ‘공공미술 프로젝트’ 중심으로 사업을 수행해 온 업체인 것으로 알고 있다. 그래서 사업 성격이 다소 다른 ‘한강 빛섬 축제’ 사업을 특히 안전 측면에서 잘 수행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 고 말했다.

 

이어서 황 의원은 “특히 ‘한강 빛섬 축제’ 운영공간이 이촌지구, 서래섬, 예빛섬, 반포한강공원 등 여러 곳에서 동시에 진행돼서, 더욱 안전 문제가 우려되는 상황인데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가?” 라고 질의했다.

 

이에 최인규 디자인 정책관은 “안전 측면의 논의를 위해 관련 기관과 합동회의를 진행한 바 있으며, 저희 국 주도로 교통·의료·경찰 인력 등 총체적인 분야에 거친 합동회의를 향후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라고 밝히고, “또한 안전한 행사 진행을 위해 직원들이 기존에 한강에서 사업화한 내용을 중심으로 체크 리스트를 작성하여 꼼꼼히 검토 중이며, 안전 전문가의 조언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황 의원은 “본 행사에 대한 안전계획서를 받아 보니 “개막식 행사에 DJ를 초청하는 것으로 되어있어 일반관객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개막식 행사 대비를 철저히 해주는 한편, 그 주변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하는 인원들까지도 모두 포함하여 안전계획을 철저하게 마련해 주기 바란다.” 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