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하 가구 피해 예방을 위해 수해 위험에 대한 인식과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제공 필요

물막이판 설치 방법, 가장 가까운 대피소, 침수 시 대피 방법, 비상 연락처 등에 대한 정보 제공과 지원 필요

한송연 기자 | 기사입력 2023/07/12 [10:44]

반지하 가구 피해 예방을 위해 수해 위험에 대한 인식과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제공 필요

물막이판 설치 방법, 가장 가까운 대피소, 침수 시 대피 방법, 비상 연락처 등에 대한 정보 제공과 지원 필요

한송연 기자 | 입력 : 2023/07/12 [10:44]

 

 

서울특별시의회 운영위원회 김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1)은 수해 위험에 대한 반지하 주민의 인식 제고와 대응 능력을 강화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을 요구하였다.

 

호우는 여름철 인명 사고를 유발하는 재해 1위로, 반지하, 지하, 저지대와 같은 상습 침수지역은 매년 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김경의원은 “지난해 8월 8일 수도권에 집중호우가 내리기 전날인 8월 7일에도 기상청은 예보에 이어 호우예비특보를, 당일에는 호우주의보와 경보를 발령했음에도, 8일 오후 서울 신림동 한 반지하 주택에서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실험 결과 지상에서 지하로 유입되는 물살이 정강이 높이만 되어도 성인남녀 모두 대피가 쉽지 않으며 물이 무릎까지 차오르면 대피가 불가능 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실내/외 수압 차 때문에 바깥으로 나가는 현관문을 열기조차 어려워지는 문제가 발생하게 되는데, 한 실험 결과 남성은 문 앞 수심이 50cm일 때, 여성은 40cm일 때부터 문을 열지 못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이 때문에 법으로 지하공간에 차수판(물막이판)을 설치하도록 하였으나, 서울시 치수안전과장 최연호는 “개인 사유지이기 때문에 집주인이 동의하지 않으면 물막이판 설치를 강제로 할 의무가 없다”고 설명하며, “동의를 반대하는 가구에게는 이동식 휴대용 물막이를 구매해 구청에 보급하였으며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하였다.

 

또, “물막이판의 수요 증가로 제품 공급에 차질이 있어 설치에 어려움이 많지만, 구청을 독려하고 주민들을 설득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하였다.

 

하지만, 김 의원은 “또 다른 문제는 물막이판이 설치되어 있음에도 대비가 전혀 되어있지 않거나, 물막이판 설치법을 모르는 주민이 많다”는 것이다.

 

이에 김 의원은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반지하 가구의 수해 위험에 대한 인식과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물막이판 설치 방법, 가까운 대피소, 침수 시 대피 방법, 비상 연락처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